bar_progress

레이디 가가 "어딜 만져!"

최종수정 2009.11.30 09:30 기사입력 2009.11.30 08:11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 엽기적인 패션과 무대 매너로 튀고 있는 팝스타 레이디 가가(23)가 또 사고를 쳤다.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더 선은 가가가 28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공연 중 노골적인 섹스신 연출로 또 물의를 빚고 있다고 29일 전했다.
공연 중 남성 댄서가 가가의 가슴을 부여안고 다른 남성 댄서 위로 누이는 장면에서 관중은 열광의 도가니로 빠지고 만다.

가가와 막역한 사이인 싱어송라이터 미카는 “이런 기상천외한 행동이야말로 가가의 성공 비결”이라며 “가가는 모든 것을 스스로 창조해 나아가지만 그때마다 성공의 연속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각에서 도가 지나치다고 평하지만 성공을 일궈낸 것은 가가 자신”이라고 치켜세웠다.
가가는 대중 앞에 서면 그야말로 ‘레이디 가가’지만 무대에서 내려오면 평범하기 이를 데 없는 ‘스테파니 제르마노타’로 돌아온다고.

측근들에 따르면 그는 언론이 자신을 어떻게 묘사하고 보도하든 신경 쓰지 않는다. 자신이 잘 하고 있는지 아닌지는 공연 티켓이 잘 팔리는지 안 팔리는지 보면 알 수 있다는 것.

독일 일간지 빌트 온라인판은 지난달 8일 가가의 쌩얼을 전격 공개하면서 무대 밖 일상 속의 그는 영 딴판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가가는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나 4세에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다. 그는 가톨릭계 사립학교를 다니다 17세에 뉴욕의 한 음악학교로 진학했다. 사실 그는 일찍이 13세에 처음 곡을 쓴 바 있다.

무대 위의 섹시한 이미지와 어울리지 않지만 가가는 날마다 신께 기도하며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시를 잃고 루드비히 반 베토벤의 음악을 사랑한다. 철학에도 조예가 깊다고.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포토] 한소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