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세대 디스플레이용 이미터 전극 개발

최종수정 2009.11.12 17:19 기사입력 2009.11.12 14:55

댓글쓰기

카이스트, 신소재 그랜핀 이용해 플레서블 전계방출 디스플레이 이미터 전극 개발

[아시아경제 최장준 기자] 차세대 플렉서블 전계방출 디스플레이(FED)용 고효율·고내구성 이미터(Emitter) 전극기술이 개발됐다.

카이스트는 12일 새 재료로 인기를 끄는 그래핀 위에 코발트 게르마늄나노선을 키워 차세대 플렉서블 전계방출 디스플레이용 이미터전극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꿈의 디스플레이로’로 불리는 전계방출 디스플레이(FED)는 LCD(액정표시장치)보다 얇고 브라운관 화질보다 선명히 할 수 있다.

전력소비는 LCD의 4분의 1, PDP(플라즈마 표시패널)의 6분의 1밖에 들지 않고 밝기가 매우 높아 차세대 3차원 디스플레이를 이룰 수 있다.

카이스트 김봉수 교수 연구팀은 새 이미터재료로 그래핀과 단결정 코발트 게르마늄 합금을 써 효율적 전계방출 디스플레이개발의 새 바탕을 마련했다.
그래핀은 흑연에서 얇은 한개 층을 떼어낸 것.

투명하면서도 수 ㎚(나노미터) 이하의 초박형을 만들 수 있고 뛰어난 전기전도성과 열전도성을 가져 성능 높은 투명전극으로 알맞다.

김 교수 연구팀은 큰 종횡비를 갖고 화학적 및 열적 내구성이 매우 뛰어난 단결정 코발트 게르마늄 합금 나노선을 처음 개발, 여러 층의 그래핀 위에 수직으로 키우는 데 성공했다.

김봉수 교수는 “투명하고 구부릴 수 있는 그래핀전극 위에 코발트 게르마늄 합금나노선을 합쳐 개발된 고효율 전계방출 이미터는 초박형 두루마리 컴퓨터·TV 및 3차원 디스플레이 등 여러 응용이 가능해 차세대디스플레이시장을 이끌 수 있는 핵심원천기술이 될 ”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구결과는 신소재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 (Advanced Materials)’지 온라인판(11월5일자)에 실렸다.

최장준 기자 thisp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