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지원·MC몽 "실제로도 모범생인 이승기가 걱정된다"

최종수정 2009.11.11 00:15 기사입력 2009.11.11 00:15

댓글쓰기

[사진=SBS]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가수 MC몽과 은지원이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1박2일' 멤버인 이승기를 걱정하는 마음을 표했다.

MC몽과 은지원은 10일 오후 방송된 KBS2 '상상더하기'에 출연해 "모범생 이미지인 이승기가 걱정이다"라고 밝혔다.

우선 MC몽은 "이승기는 나의 빛과 소금"이라며 "사실 힘들 때 일탈을 꿈꾸지 않나. 이승기는 전형적인 올바른 연예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소에 이승기는 밖에서는 매일 연기 연습을 하고, 연습이 끝나면 몸을 가꾸기 위해 운동을 한다. 집에서는 음악을 듣거나 책을 읽는다"면서 "가끔은 돌발적인 행동을 하고 싶을 때가 있을 텐데도 항상 모범적인 생활을 하며 얌전히 지내는 이승기가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은지원 역시 "이승기는 '1박2일' 촬영 도중 돌발행동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두 사람은 이승기에 대해 "가장 고집쟁이면서 부담스러운 멤버"라고 설명했다.

은지원은 "보통 안되는 일은 포기하지 않나. 이승기는 될때까지 해보고 실패를 맛봐야 깨닫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MC몽은 "'1박 2일' 멤버 중 가장 거슬리는 사람은 강호동"이라며 "강호동은 리액션을 너무 강조한다. 솔직히 안웃길때도 있지 않나. 가끔은 내가 리액션 로봇 같더라"라고 말했다. 은지원 역시 "강호동은 MC몽이 웃지 않으면 맨날 때린다. 웃으라고 압박한다"고 말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