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환경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작동기술 개발

최종수정 2009.10.27 15:42 기사입력 2009.10.27 15:42

댓글쓰기

카이스트, 바이오디젤 생산과정의 부산물 글리세롤 이용해 이산화탄소 배출 절감

[아시아경제 최장준 기자] 국내 연구진이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이는 친환경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작동기술을 개발했다.

카이스트는 우성일 교수팀이 바이오디젤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글리세롤 연료를 쓴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구동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우 교수팀은 연구에서 글리세롤을 연료로 고체산화물 연료전지를 작동시켜 발전할 때 생기는 이산화탄소 양을 석탄 및 석유보다 40%와 26% 준 것으로 밝혀냈다.

석탄과 석유를 이용, 화력발전으로 전기 1㎾h 생산할 때 생기는 이산화탄소는 각 991g과 782g이다.

그러나 글리세롤은 585g밖에 나오질 않는다.
또 일반적으로 쓰는 수소를 이용했을 때의 80%에 이르는 효율도 얻었다.

글리세롤은 바이오디젤 1톤을 생산할 때 0.1톤쯤 부산물로 생기는 물질이다.

고체산화물 연료전지는 고체산화물을 전해질로 하는 연료전지로 에너지 효율이 최대 50%에 이른다.

연구팀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 고체산화물 연료전지에 바이오매스로부터 바이오디젤을 만들 때 얻어진 글리세롤 연료를 쓰면 기존 화석연료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어 지구온난화 예방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장준 기자 thisp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