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미선 "이봉원과 결혼한 이유? 나쁜 남자 매력에 끌려서"

최종수정 2009.10.05 08:52 기사입력 2009.10.05 06: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개그맨 박미선이 이봉원과 결혼한 이유에 대해 “나쁜 남자 매력에 끌려서”라고 답했다.

박미선은 5일 방송하는 MBC '놀러와'의 '웃겨야 사는 부부 특집'에 출연해 "이봉원의 밀고 당기기 기술에 넘어가 결혼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철없는 아내’ 코너에서 부부 역할을 맡으며 서로 호감을 가지게 됐다"며 “연애한 지 1년쯤 됐을 때 나는 아직 어리고 순진한데 자꾸 이봉원이 결혼을 하자고 했다. 그래서 싫다고 하면, 다음날 이봉원이 차가운 남자로 돌변해 나를 대했다”고 말했다.

박미선은 또 “그리고 풀려서 잘 지내다 보면 결혼하자 하고, 싫다 그러면 또 차가워지고 이봉원이 밀고 당기기를 했다” 며 “이봉원은 그걸 10번 할 생각이었다는데 나는 결국 세 번 만에 넘어가고 말았다”고 고백했다.

박미선은 “이봉원은 나쁜 남자다”라며 “생각해 보면 나는 착하고 매너 있는 남자 보다 나쁘고 거친 나쁜 남자한테 끌린다”고 말해 이봉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함께 출연한 김학래는 10년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했던 사연에 대해 공개했다.

김학래는 “임미숙을 괜찮다고 생각하고 만나보고 싶었는데, 소문이 날까 걱정됐다” 며 “만나고 싶으면 여자 개그맨들을 다 불러서 삼겹살을 사주고, 선물을 주고 싶어도 여자 후배들을 다 같이 사주면서 어필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임미숙은 이에 “사실 나도 다 눈치 채고 있었지만 얼굴이 내 취향이 아니었다. 난 이봉원이 좋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고재완 기자 star@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