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탈퇴해도 게시물은 남는다

최종수정 2009.08.27 13:17 기사입력 2009.08.27 08:15

댓글쓰기

NHN(대표 김상헌)의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회원 탈퇴를 해도 일부 게시물은 삭제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회원 탈퇴 시 메일, 블로그 등의 게시물은 삭제되지만 카페 등의 게시판에 등록했거나 스크랩된 게시물의 경우에는 탈퇴 후에도 그대로 남아있다.

개인 계정에 포함된 게시물은 삭제 대상이지만 카페 게시판의 글이나 댓글, 지식인에 남긴 질문 및 답변 등은 탈퇴 뒤에도 삭제되지 않는 것.

이에 따라 사용자들은 회원을 탈퇴하면서 삭제 대상이 아닌 게시물들을 삭제하고 싶을 때 일일이 찾아 삭제해야 한다. 탈퇴 후에도 6개월까지는 게시물 삭제를 신청할 수 있지만 개별 게시물별로 신청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네이버 측은 서비스 제공사가 회원 탈퇴시 게시물을 일괄 삭제하면 해당 회원이나 다른 회원의 이익에 반할 수 있어 탈퇴 전 직접 삭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운영에 대해 탈퇴 후에도 사실상 개인 정보에 해당하는 게시물들이 공개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고객 보호보다는 검색 콘텐츠 확보 등 이윤 추구를 우선시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도 있다.

이에 대해 관련 업계는 회원들이 탈퇴 시 게시물 삭제 여부를 구체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서비스를 네이버가 제공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있다. 탈퇴시 사용자가 올린 모든 게시물에 대해서 삭제 여부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