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GA챔피언십] 양용은 "호랑이를 잡다" <1보>

최종수정 2011.08.08 14:22 기사입력 2009.08.17 08:07

댓글쓰기

'야생마' 양용은(37)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잡는 파란을 일으켰다.

양용은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내셔널골프장(파72ㆍ7674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마지막 메이저' PGA챔피언십(총상금 750만달러) 최종일 2언더파를 쳐 기어코 역전우승에 성공했다.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 우승이다. 지난 3월 혼다클래식 우승에 이어 양용은의 시즌 2승째다. 우승상금은 무려 135만달러다. 우즈는 반면 무기력한 경기로 '역전불패'의 신화가 깨졌다.
김세영 기자 freegol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