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동구 아파트 3.3㎡당 1900만원 눈앞.. 강남 4구 진입?

최종수정 2009.04.29 11:25 기사입력 2009.04.29 07:31

댓글쓰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 3.3㎡당 1700만원 회복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5개월 만에 3.3㎡당 1700만원을 넘어섰다.

29일 부동산뱅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는 현재(4월 4주 기준) 170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2월 첫주에 1700만원대가 붕괴된 후 약 5개월만에 1700만원을 회복했다.

서울 아파트 값은 전주에 비해 0.12%(1698만→1700만원) 올랐으며, 올초(1월 1주)보다 1.39% 상승하며 5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중 강한 상승률을 기록한 곳은 강동구다.

지난 1월 첫주 3.3㎡당 평균 매매가는 1758만원이었으나 현재 1899만원으로 141만원 올랐다.

이어 송파구 4.78%(2261만→2369만원), 강남구 3.89%(3109만→3230만원), 양천구 2.53%(1757만→1802만원), 서초구 2.04%(2466만→2517만원), 마포구 0.20%(1539만→1543만원), 은평구 0.16%(1050만→1052만원) 만이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노원구 2.66%(1243만→1210만원), 강북구 1.80%(1123만→1103만원), 중구 1.67%(1637만→1609만원), 성북구 1.61%(1251만→1231만원), 성동구 1.16%(1588만→1569만원), 동작구 1.10%(1526만→1509만원), 광진구 1.04%(1738만→1720만원) 등 순으로 가격이 떨어졌다.

부동산뱅크 신경희 리서치센터 팀장은 "강남권 지역은 재건축 단지 중심으로 강한 상승세를 보이며 지난해 10월과 11월 수준으로 가격이 회복됐다"며 "비강남권 지역은 저가 매물 소진 이후 추격 매수세가 없자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사 성수기도 끝나가고 개발 재료들도 이미 시장에 반영됐기 때문에 부동산 정책의 특별한 변화가 없는 한 당분간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