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랑 혈액형 따른 맞춤 웨딩 란제리

최종수정 2007.10.02 11:00 기사입력 2007.10.02 11:00

댓글쓰기

A형 튀지않게 B형 화려하게

센스 있는 예비신부라면 설레는 첫날밤을 위해 반드시 신경 써서 준비하는 아이템이 있다. 바로 웨딩 란제리.

㈜좋은사람들 '섹시쿠키'전지연 디자이너는 "자신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첫날밤인 만큼 신랑이 좋아하는 스타일의 웨딩 란제리를 준비하는 센스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부드러운 성격의 A형, 튀지 않는 스타일=남을 배려해주는 부드러운 기질을 지닌 남성이다.

논리적이며 성실하고 빈틈이 없어 평소 깔끔하고 젠틀한 스타일의 패션을 추구하는 편. 이러한 타입의 예비신랑을 위해 심하게 튀지 않는 스타일을 고르는 것이 좋다.

특히 웨딩 시즌마다 출시되는 실크나 새틴 소재의 실버 및 화이트 컬러 웨딩 란제리가 제격이다. 

활동적인 성격의 B형, 개성있는 스타일 = 적극적이고 강한 도전정신을 소유한 것이 B형남성의 특징.

과감한 디자인을 소화할 수 있는 대범한 성격으로 개성적인 패션 연출을 추구하는 편이다.

또한 본능적으로 감각이 발달해 매우 스타일리시하기 때문에 B형 타입의 예비신랑을 위해서는 세련되고 화려한 스타일의 웨딩 란제리가 좋다. 

   
 

밝은 성격의 O형 타입,세련ㆍ쉬크한 스타일 =부드러운 리더쉽을 지닌 세련된 남성.

리더의 포지션에 따라 신뢰감을 줄 수 있도록 도시적이면서 세련된 감각의 패션스타일을 선호하는 편이다. 베이직한 스타일이지만 쉬크한 느낌이 가미된 디자인이 좋다.

 

   
 
특히 일반 란제리와는 차별되는 어깨끈 장식에 과하지 않은 자수 무늬는 감각 있는 신부의 센스를 보여줄 수 있다.

합리적적인 AB형 타입,과감한 스타일=AB형 남성은 원래 조화를 추구하는 합리적인 성격.

하지만 상대에게 자신을 늘 어필하고 싶어하는 욕구가 높아 튀는 것을 좋아한다.

전형적인 란제리 스타일에서 벗어나 튀는 컬러와 디자인의 속옷을 고르는 것이 좋다.

골드, 실버 등의 최신 패션트렌드인 퓨처리즘을 반영한 컬러에 화사한 꽃무늬나 프릴, 크리스탈 등 화려한 장식에 T팬티로 구성된 섹시란제리가 첫날밤의 분위기를 압도하게 만든다.

김성배 기자 sb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